‘파산 위기’ 헝다 “23일 위안화 채권 이자 지급할 것”(종합)

다른 채권 이자는 무언급…블룸버그 "헝다, 20일 은행 대출이자 못 갚아"

중국 선전시의 헝다 본사 앞에서 투자금을 돌려달라고 항의하는 투자자들 [AFP=연합뉴스]

중국 선전시의 헝다 본사 앞에서 투자금을 돌려달라고 항의하는 투자자들 [AFP=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파산설에 휩싸인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가 오는 23일 만기가 도래하는 일부 채권 이자를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2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헝다그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선전증시에서 거래된 2025년 9월 만기 위안화 채권에 대한 이자를 오는 23일 제때 지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로이터는 해당 이자 규모가 2억3천200만 위안(약 425억 원)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헝다는 같은 날 지급해야 하는 2022년 3월 만기 달러화 채권의 이자 8천350만 달러(약 993억원)에 대한 지급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헝다는 오는 29일에는 2024년 3월 만기 채권 이자(4천750만 달러) 지급일이 도래한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헝다가 모호한 성명을 발표하며 시장에 새로운 불안을 주입했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는 "헝다는 '채권자들과 협의를 통해 23일이 기한인 이자 지급이 해결됐다'고 밝혔는데 이자를 얼마나 지급할 것인지, 언제 지급할 것인지를 명확히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분석가들은 헝다가 채무불이행(디폴트)을 면하기 위해 이자 지급을 늦추기로 채권자들과 합의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는 또한 소식통을 인용해, 헝다가 최소 2곳의 은행에 지난 20일 기한인 대출 이자를 갚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블룸버그는 중국 도시농촌건설부가 주요 은행들과 회의에서 '헝다가 20일 은행 대출 이자를 갚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헝다가 이미 많은 협력업체에 공사 대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는 등 극도로 심각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어 금융권 대출이나 채권 발행으로 빌린 돈의 원금과 이자를 정상적으로 상환할 길이 막혀 결국 디폴트에 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다만 채권 계약서상으로는 예정된 날로부터 30일 이내까지는 지급이 이뤄지지 않아도 디폴트로 간주하지는 않는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