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엄기준, 이지아 총 맞고 사망…헤라팰리스 붕괴됐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펜트하우스3' 엄기준이 사망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3'에서 주단태(엄기준 분)는 심수련(이지아 분)이 쏜 총에 맞고 생을 마감했다. 헤라팰리스는 주단태가 설치한 폭탄 때문에 붕괴됐다.

이날 일본 정신병원에 갇혔던 주단태가 돌아왔다. 아들 주석훈(김영대 분)이 배신했다는 사실에 분노한 그는 "날 배신하고 심수련한테 붙었다 이거지"라면서 가까스로 항구에서 도주했다. 주단태는 눈앞에서 놓친 심수련은 "덫을 놓을 거다. 어디에도 숨지 못하게"라며 이를 갈았다. 이 가운데 과거 주단태의 수많은 악행들이 대대적으로 보도됐다. 전국에 지명수배도 내려졌다.

천서진(김소연 분)은 의식을 회복했지만, 하윤철(윤종훈 분)은 혼수 상태였다. 딸(최예빈 분)이 준 약을 자신도 모르게 먹었던 천서진은 정신 이상 증세가 심각해졌다. 담당의는 "조기 치매가 많이 진행됐다. 큰 충격 받은 게 원인이 컸다"라고 진단했다. 검사는 연행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

배로나(김현수 분)는 하윤철을 걱정하며 힘들어했다. 심수련은 배로나에게 유학을 권유했다. 배로나는 "아저씨 깨어나는 것만 보고 가겠다"라고 했다. 하지만 심수련은 "훨씬 더 오래 기다려야 할 거다. 깨어나면 먼저 연락할게. 노래도 공부도 다 때가 있는 거야"라고 설득했다. 배로나는 "아저씨 잘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숨어 지내던 주단태는 조비서(김동규 분)를 찾아갔다. 그가 "너도 날 배신할 거냐, 20억이 걸렸는데"라고 의심하자, 조비서는 "저는 끝까지 회장님과 간다. 죽는 한이 있어도"라며 "지금 부모님댁 비어있다. 당분간 지내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모님과 로건(박은석 분) 약혼 소식 들으셨냐. 다음 주에 헤라팰리스에서 조용히 치른다고 들었다"라고 전했다. 주단태는 어이 없어하며 폭탄을 구해오라고 지시했다.

이후 조비서는 폭탄을 구했지만 주단태가 자리를 뜬 줄 알고 "제가 주단태 회장을 만났다"라며 지명수배 신고를 했다. 하지만 이때 주단태가 엿듣고 분노했다. 그는 피를 흘린 조비서를 폭행하고 건물 밖으로 내던져 충격을 안겼다.

주단태는 약혼식장으로 향했다. 청소부로 위장하고 쓰레기통에 숨겨온 폭탄을 곳곳에 숨겼다. 이를 알 리 없는 심수련, 로건은 약혼식 전 사랑을 고백하며 키스했다. 그러나 약혼식 시작과 동시에 심수련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주단태였다. "심수련 오늘따라 더 아름다운데? 지금 당장 펜트하우스로 와. 너 혼자 와야 해. 안 그럼 헤라팰리스를 통째로 날려버릴 수 있어. 내가 폭탄을 설치해 놨거든. 보고 싶으니까 빨리 와"라고 했다. 로건은 보안팀으로 달려가 "긴급 상황이다. 주민들 다 대피시켜라!"라고 소리쳤다.

심수련은 주단태를 만났고 "죽으려면 너 혼자 죽어"라며 분노했다. 심수련은 총을 꺼내 당장 폭탄 리모컨을 버리라고 했다. 긴장감이 높아진 가운데 심수련은 결국 방아쇠를 당겼다. 머리에 총을 맞은 주단태는 사망했다. 하지만 죽는 순간 리모컨 버튼을 누르며 헤라팰리스까지 무너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