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윤종훈, 박은석 향한 간절한 눈빛 포착

윤종훈이 힘겹게 손을 뻗어 박은석에게 간곡하게 부탁을 전하는 ‘간절 눈빛’ 현장이 포착됐다.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이다.

지난 12회에서는 극악무도한 악인 주단태(엄기준)가 심수련(이지아)에게 총을 맞고 펜트하우스에서 추락, 헤라상 분수대에 떨어져 최후를 맞이하는 모습이 담겨 안방극장을 들끓게 했다. 반면 하윤철(윤종훈)은 치매 증상이 발현된 천서진(김소연)으로부터 딸 배로나(김현수)를 지키기 위해 몸싸움을 벌이다 커뮤니티 2층 계단에서 추락, 머리를 다치고 병원으로 이송됐던 터. 급하게 수술을 진행했지만, 한동안 의식을 되찾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윤종훈과 박은석이 병실에서 마주하고 있는 ‘의미심장 독대’ 현장이 공개됐다. 극중 가까스로 깨어난 하윤철이 병문안을 온 로건리(박은석)에게 부탁을 건네는 장면. 큰 수술 후 얼굴이 많이 핼쑥해진 하윤철은 힘겹게 몸을 일으킨 채 손을 뻗고 이내 로건리의 팔을 붙잡고 쓸쓸하면서도 절신한 눈빛을 드리운다. 반면 로건리는 팔짱을 낀 채 하윤철을 응시하며 고민에 빠진 표정을 지어 보이는 것. 과연 하윤철이 전한 절절한 부탁은 무엇일지, 이번에는 로건리가 자신의 목숨을 구해줬던 하윤철을 위해 나서게 될지, 오늘(3일) 펼쳐질 13회에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그런가 하면 진정성 담긴 눈빛, 온몸을 내던지는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안방 1열로 끌어들이고 있는 윤종훈과 박은석은 시즌3에서도 무한 매력을 발산하며 훈훈한 맞춤 조합을 이끌어내고 있다.

제작진은 “윤종훈과 박은석은 눈빛만으로도 감정의 변화와 심리상태를 오롯이 표출하는 탄탄한 연기 내공의 소유자들”이라며 “과연 하윤철의 속사정과 로건리의 고뇌는 무엇 때문일지 3일(오늘) 밤 13회를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혜정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나혼산’ 허훈 ‘캠핑의 꽃’ 토마호크 스테이크 먹부림

  • ‘뭉찬2’ 안정환 “잘하는 선수, 내 출연료 깎아서 뽑겠다”

  • ‘백투더뮤직’ 추가열 “힘들었던 시기를 극복한 건 가족의 힘”

  • ‘맛남의 광장’ 죽순 농민 “방송 후 올해 재고 없어” 근황 공개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