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키지’ 태연 “찐 집순이…반려견 제로가 날 산책시킬 정도”

(사진=JTBC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소녀시대 태연(본명 김태연)이 ‘개취존중 여행배틀-펫키지’(이하 ‘펫키지’)첫 방송에서 자신의 반려견 제로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과시했다.

26일 저녁 처음 방송한 JTBC ‘펫키지’ 1회에선 ‘펫 가이더’로 나선 김희철, 태연, 홍현희, 강기영 등 4MC의 모습이 그려졌다. ‘펫키지’는 반려견 1000만 시대, 반려견과의 여행을 꿈꾸는 이들을 위해 MC들이 직접 가이더가 돼 반려견과 함께하는 여행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태연은 자신의 반려견인 제로를 직접 데리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태연은 “스케줄 다닐 때도 항상 제로와 동행한다”고 언급하며 “제로가 미국 LA도 갔다 왔다. 케이지에 잘 있는다. 비행기에서 12시간 동안 있었다”라고 밝혀 놀라움으르 자아냈다.

또 제로가 자신을 닮아 입이 짧고, 태연을 따라 필라테스 운동에도 빠져있다고도 덧붙였다. 더불어 태연은 “제로는 까칠해서 누가 만지려고 하면 으르렁거린다. 연예인 병 걸렸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홍현희는 “제로가 카메라를 너무 좋아한다. 계속 카메라를 보고 있다. 우리 좀 봐달라”라고 얘기했고, 태연은 “제로는 원래 ‘화식’을 했다. 생고기를 잘라서 불을 이용해 조리해 먹이는 거다”라고 제로의 식습관까지 언급했다.

이어 태연은 “내가 서울도 이렇게 안 돌아다니는데 울산을 이렇게 돌아다니네”라며 “제로가 날 산책시킨다”라고 평소 집순이임을 고백했다.

이에 절친인 김희철은 “태연이 완전 ‘집순이’다. 전형적인 ‘비싼 돈 주고 집 샀는데 밖에 나가 있으면 돈 아깝지 않냐’ 이 마인드다”라고 장난스레 맞장구쳐 웃음을 유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