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법증여 의혹’ 이철규 아들, 6억4천만원 전세에 5억9천만원 빚

딸도 아파트 구매하며 제3자에 빚…이철규 "양가 지인"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동산 편법증여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의 아들이 전세 자금을 마련하면서 가족이 아닌 제3자에게 5억9천만원을 빌린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이 의원의 딸도 집을 마련하면서 같은 방식으로 수억 원을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 3월 공개한 2020년 말 기준 국회의원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이 의원의 아들은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에 6억4천만원짜리 전세권을 갖고 있었다.

국회의원 재산변동사항 서류에 이 의원의 장남은 전세금을 조달하기 위해 누군가에게 5억9천만원을 빌린 것으로 돼 있다. 당시 예금 566만원과 채무 3천여만원 등이 장남의 전재산이었다.

채무가 통상적인 수준을 넘으면서 일각에서는 편법 증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 의원의 딸도 최근 전세를 끼고 약 16억원 정도인 아파트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수억 원에 달하는 빚을 가족이 아닌 제3자에게 진 것으로 전해졌다.

권익위는 이 과정에서 편법 증여나 부동산 명의신탁은 아닌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 의원에게 탈당을 요구한 상태다.

이 의원의 딸은 국내 대기업에 10년 이상 근무 중이며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딸 아파트 구입 자금과 관련, 최고위에 증빙 자료로 거액의 축의금 등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이날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돈을 빌려준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제3자까지 피해를 주지 마세요. 우리 양가 지인입니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