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격 맞은 듯 순식간 ‘폭삭’…중국 1년만에 또 호텔붕괴 참사

최소 18명 매몰…14명 구조·1명 사망…주민들 "인테리어 공사 중"

1년 전과 닮은 호텔 붕괴 사고 현장의 모습 1년 전과 닮은 호텔 붕괴 사고 현장의 모습

왼쪽이 작년 3월 발생한 취안저우 호텔 붕괴 사고 현장, 오른쪽은 12일 발생한 쑤저우 호텔 붕괴 사고 현장. [신화=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쑤저우(蘇州)시의 호텔 건물은 폭격을 맞은 듯 폭삭 주저앉았다.

콘크리트 구조물이 산산조각나 힘없이 무너져 내린 사고 현장 모습은 70여명의 사상자를 낸 작년 3월 푸젠성 취안저우(泉州)시 호텔 붕괴 참사 현장의 모습과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펑파이(澎湃)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0분(현지시간)까지 소방대원들은 장쑤성 쑤저우 쓰지카이위안(四季開源) 호텔 붕괴 사고 현장에서모두 14명을 구조했다.

구조된 사람 중 1명은 숨졌으며 중상자가 다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현장에 최소 18명이 매몰된 것으로 파악한 소방 당국은 건물 잔해 속에 아직 4명 이상이 더 매몰된 것으로 보고 500여명의 소방대원과 인명 구조견을 동원해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 사고는 전날 오후 3시 33분께 쑤저우시 우장(吳江)구의 상업 지역에서 일어났다.

사고가 난 건물은 쓰지카이위안 호텔의 일부분으로 3층짜리 콘크리트 철골 구조물이었다.

쑤저우 호텔 붕괴 사고 현장 쑤저우 호텔 붕괴 사고 현장

[신화=연합뉴스]

붕괴 사고는 사전 조짐 없이 갑작스럽게 일어났다고 인근 주민들은 전했다.

한 주민은 온라인 매체 펑몐(封面)신문에 "소리가 울리는 것을 보고 문밖에 나가보니 호텔의 일부분이 무너져 내려 있었다"고 말했다.

쓰지카이위안 호텔은 지난 2018년 새로 문을 열었지만 해당 건물은 지어진 지 30년이 넘었다.

인근 주민은 펑파이(澎湃)에 "사고가 났을 때 호텔에서 인테리어 공사가 진행 중이었는데 아랫부분을 잘못 건드려서 사고가 난 것일 수도 있다"며 "(사고 건물에서) 오랫동안 여러 차례 주인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중국에서는 작년에도 운영 중이던 호텔이 붕괴해 많은 사람이 사상하는 대형 참사가 발생한 바 있다.

작년 3월 푸젠성 취안저우(泉州)시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강제 격리 시설로 쓰이던 7층짜리 호텔 건물이 완전히 무너져 내려 70여명이 사상했다.

이 밖에도 중국에서는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직접 나서 안전사고 방지를 주문할 정도로 최근 들어 인명 피해로 이어진 대형 안전사고가 잇따랐다.

지난달에는 후베이성 스옌(十堰)시의 한 주택가 시장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나 100명 이상이 숨지거나 부상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