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에 있었다”…개그우먼 오나미, ‘전직 축구선수’ 남자친구 목소리 공개

개그우먼 오나미가 남자친구와의 열애 사실을 공개했다. 그의 남자친구 역시 축구계에 몸 담았던 인물로 알려졌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골 떄리는 그녀들(골때녀)'에 출연한 오나미는 발가락 부상으로 인해 병원을 찾아갔다.

이날 '골 떄리는 그녀들(골때녀)'의 오나미는 이동 중 남자친구와 통화를 하게 됐다. 남자친구는 오나미의 부상 소식에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오나미 남친은 발가락은 잘 움직이는지, 붓기는 어느 정도인지 꼼꼼하게 확인했다.


전화 통화 이후 오나미는 "네 닉네임이 자기야다"라며 부끄러워했다. 이어 그는 "남자친구가 축구를 했었었다. 프로에 있었었다"라며 남자친구의 과거 직업이 축구선수였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어 오나미는 "(남친이) 다치지 말라고 했는데 또 다쳤다"라고 털어 놓았다.

이후 '골 떄리는 그녀들(골때녀)'의 오나미는 FC개벤져스 단체방에 황선홍 감독이 보낸 메시지를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오나미는 감동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골 떄리는 그녀들(골때녀)'를 통해 남자친구의 목소리를 공개한 오나미는 개그맨들이 모인 FC개벤져스 소속으로 활약 중이다. 그의 나이는 38세다.
이은혜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