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시즌 리뷰] ‘손흥민 1G 1A’ 토트넘, 콜체스터에 3-0 승리

사진=토트넘 훗스퍼 SNS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토트넘이 손흥민의 맹활약에 힘입어 프리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22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콜체스터에 위치한 잡서브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시즌 친선 경기에서 콜체스터 유나이티드에 3-0으로 승리했다. 이날 손흥민은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이날 손흥민은 누누 산투 감독 체제하에 첫 경기를 치렀다. 토트넘은 손흥민, 베르바인, 알리, 모우라, 윙크스, 스킵, 오몰, 다이어, 카터 비커스, 파스코츠시, 화이트먼이 선발 출전했다.

이른 시간 토트넘이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11분 중앙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을 시작으로 토트넘의 역습이 전개됐다. 볼은 베르바인을 거쳐 중앙으로 침투한 손흥민에게 연결됐고, 손흥민은 침착하게 마무리 지으며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의 활약이 이어졌다. 전반 14분 손흥민의 코너킥이 모우라의 헤더에 완벽히 연결되며 추가골로 연결됐다. 토트넘의 공격은 계속됐다. 전반 37분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측면에서 크로스를 시도했다. 알리는 손흥민의 크로스를 헤더로 성공시키며 팀의 3번째 득점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중심으로 공격을 멈추지 않으며 콜체스터를 압박했다. 콜체스터는 이따금 역습을 전개하는 것이 전부였다. 전반전은 토트넘이 3-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토트넘이 변화를 줬다. 손흥민, 다이어, 스킵을 빼고 존, 스칼렛, 탕캉가를 교체 투입했다. 후반 10분 모우라의 크로스를 이어받은 스칼렛이 감각적인 발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득점은 무산됐다.

누누 감독은 후반 00분 대대적인 교체를 감행했다. 클라크, 화이트, 디바인 등 유망주들을 대거 투입한 누누 감독은 추가 득점을 노렸지만 콜체스터의 골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다.

콜체스터 또한 교체 카드로 변화를 주며 반격에 나섰다. 토트넘은 종료 직전까지 공격을 시도했지만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3-0 승리로 끝이 났다.

[경기 결과]

콜체스터 유나이티드(0) : -

토트넘 훗스퍼(3) : 손흥민(전반 11분), 루카스 모우라(전반 13분), 델리 알리(전반 37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