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두테르테, ‘내년 부통령 선거 출마’ 돌연 철회

"대중 의견 고려…대통령 임기 마치고 정계 은퇴"

최측근 크리스토퍼 고 상원의원, 부통령 후보 등록

대통령궁에서 코로나19 대책 회의를 하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대통령궁에서 코로나19 대책 회의를 하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내년 부통령 선거 출마 계획을 갑자기 철회했다.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2일(현지시간) 두테르테 대통령이 내년에 임기를 마치고 정계에서 은퇴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두테르테는 이날 자신의 정치적 동반자이자 최측근인 크리스토퍼 고 상원의원이 선거관리위원회에 부통령 후보 등록을 마친 뒤 이같이 발표했다.

그는 이번 결정은 대중의 의견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필리핀 여론조사 기관인 SWS가 지난 6월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10명 중 6명은 두테르테의 내년도 부통령 선거 출마에 대해 "헌법 위반"이라면서 반대 의사를 밝혔다.

야당 등 반대세력 일각에서는 두테르테가 내년 선거에서 부통령에 당선된 뒤 후임 대통령으로부터 권좌를 물려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아울러 부통령 출마는 그가 대통령 취임 직후 주도한 '마약과의 전쟁' 등 반인륜 범죄에 대한 국제형사재판소(ICC)의 사법처리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방책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필리핀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한 직후인 2016년 7월부터 대대적인 마약 범죄 소탕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6천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두테르테는 내년 5월 정·부통령 선거에 집권당의 부통령 후보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집권당 'PDP 라반'의 두테르테 계파는 지난달 8일 전당대회를 열고 현직 대통령을 내년 부통령 선거에 나설 후보로 추대한 바 있다.

한편 필리핀 복싱 영웅인 매니 파키아오 상원의원은 내년 대선에 출마하기 위해 지난 1일 가장 먼저 후보 등록을 마쳤다.

필리핀 대통령은 6년 단임제이며 대통령과 부통령은 선거를 통해 따로 선출한다.

대통령 후보 등록은 오늘 8일까지 진행된다. 또 추가로 7일 동안 후보 등록 철회 및 변경이 가능하다.

필리핀은 내년 5월 선거를 통해 정·부통령을 포함해 1만8천명에 달하는 상·하원 의원과 정부 관료들을 대거 선출한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