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오늘(20일) 코로나19 확진”…드라마 ‘아이돌’ 촬영 비상

배우 겸 가수 하니(안희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JTBC '아이돌' 촬영에도 비상이 걸렸다. /더팩트 DB

'아이돌' 관계자 "예정된 촬영 취소, 코로나19 검사 진행 중"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하니(안희연)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인해 그가 출연 중인 드라마 '아이돌'에도 비상이 걸렸다.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20일 "하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하니는 함께 일정을 소화하던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인지하고 선제 검사를 진행했으며 이날 오전 양성 반응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하반기 방송을 목표로 촬영을 진행하던 JTBC 새 드라마 'IDOL(아이돌 : The Coup)'에도 비상이 걸렸다.

방송 관계자는 이날 <더팩트>에 "'아이돌' 팀은 예정된 촬영 스케줄을 취소했다"며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의심되는 스태프들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돌'은 해체하기 위해 단 한번의 '성공'이 필요한 어느 망한 아이돌들의 마지막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안희연 곽시양 김민규 등이 출연한다.

<다음은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입장 전문>

하니(안희연)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니는 함께 일정을 소화하던 스태프의 코로나 19 확진 사실을 인지하고 선제 검사를 진행하였고, 오늘(20일) 오전 양성 반응 통보를 받았습니다.

하니는 현재 정부의 지침을 이행하고 있으며, 당사 역시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연예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