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만에 약속 져버린 탈레반, 부르카 안 쓴 여성 총살했다

'부르카'를 입지 않은 여성이 아프가니스탄 거리에서 총살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탈레반이 "여성 인권을 존중하겠다"고 선언한 지 하루 만이다.


ⓒ폭스뉴스 ⓒ폭스뉴스

17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아프간 타크하르주 주도 탈로칸에서 전날 한 여성이 온 몸을 다 가리는 의복인 부르카를 착용하지 않고 외출했다가 총에 맞아 숨졌다.


원피스를 입은 여성은 피범벅이 된 채 바닥에 쓰러져 있고, 그 옆에는 부모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이 여성을 끌어안고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하루 전 자비후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전쟁이 끝났다고 선언하며 이슬람 율법이 보장하는 선에서 여성 인권을 최대한 존중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또한 탈레반 정치국 대변인 수하일 샤힌은 영국 스카이뉴스와 인터뷰에서 "여성들이 전신을 가리는 부르카를 입을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폭스뉴스의 이 같은 보도에 탈레반 변화 여부를 두고 회의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특히 인권단체는 현지 지휘관과 지역에 따라, 탈레반 규정이 다른 점도 문제로 지적하고 있다.


탈레반은 과거 집권 기간인 1996년부터 2001년까지 여성들이 교육받고 일할 기회를 박탈했고, 외출 시 부르카 착용을 의무화했다. 또 남자 동행 없이는 집을 나서는 것을 금지했다.


한편 인도 매체인 인디아투데이는 탈레반의 귀환으로 아프간 여성들이 부르카를 다시 착용하면서 카불의 부르카 가격이 10배나 급등했다고 보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