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아버지 혼전 임신 스캔들 소식에 “사생활 영역, 아는 바 없다”

배우 김용건이 39세 연하 여성과의 혼전 임신 스캔들로 구설에 오른 가운데 아들 겸 배우 하정우가 입장을 밝혔다.

하정우 측은 2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하정우 씨의 개인적인 부분이라 잘 모르겠다. 특히 아버지의 사생활 영역에 대해서는 전혀 드릴 말씀이 없다"고 전했다.
하정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오전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하정우의 아버지인 배우 김용건(76)이 39세 연하 여자친구잉ㄴ A씨(37)씨에게 낙태 강요 미수죄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2008년 한 드라마 종영 파티에서 첫 인연을 맺었다. 약 13년 간 좋은 관계를 유지한 두 사람은 지난 3월 A씨가 임신을 하게 되면서 출산을 두고 갈등이 불거졌다. 김용건은 출산을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A씨는 "13년간 숨어서 만났는데 이제는 뱃 속의 생명까지 지우라 한다"며 "김용건씨의 삶이 소중한 만큼 한 여자의 인생도 소중하다. 이기적이며 무책임하다"며 소송 이유를 밝혔다.

이에 김용건 측 변호인은 이데일리에 "피소된 사실은 안타깝다"면서 "김용건씨가 처음 임신 사실을 듣고 너무 놀라고 당황스러워 출산을 반대했던 것도 사실이다. 여자분이 마음의 상처를 입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에 김용건씨가 출산을 지원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그 분의 마음의 상처를 달래기엔 부족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용건씨가 아들들에게 5월에 말씀을 하셨는데 오히려 ‘대단한 일이다’ ‘축복할 일이다’라고 적극 찬성을 했고, 이에 김용건씨도 용기를 얻었다. 김용건은 예비 엄마와 아이를 위해 최선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용건은 1967년 데뷔해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김용건의 장남 하정우는 배우로 활동 중이며, 차남 차현우는 배우 겸 영화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유혜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