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新 ‘2m35’ 우상혁, 긍정 에너지로 전 국민 응원 얻었다

경기 내내 화이팅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 우상혁. 사진=게티이미지

경기 내내 화이팅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 우상혁. 사진=게티이미지


남자 높이뛰기 한국 신기록을 세운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은 매 순간을 즐기며 역사를 만들어 냈다.

우상혁은 1일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어 4위에 올랐다.


1996년 이진택 이후 무려 25년 만에 한국 선수로서 육상 트랙&필드 올림픽 결선에 진출한 우상혁은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에서 신기록마저 썼다. 한국 육상 트랙&필드 사상 올림픽 최고 순위를 달성했고, 1997년 이진택이 세웠던 높이뛰기 2m34 기록을 24년 만에 '1cm' 높여 세웠다.

우상혁은 뛰어난 실력과 스타성을 동시에 보여줬다. 이날 우상혁은 2m19, 2m24, 2m27에 이어 2m30까지 모두 1차 시기에 넘었다. 2m30을 넘은 후 환호성을 지르며 온몸으로 기뻐한 우상혁은 카메라를 향해 "이제 시작입니다"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올림픽 전 우상혁의 개인 최고 기록은 2m31, 2m33 1차 시기에 도전하는 우상혁의 얼굴에는 긴장감이 묻어 있었다. 아쉽게도 첫 시도는 실패로 돌아갔다. 그러나 우상혁은 좌절하지 않았다. 2m33 2차 시기를 앞두고 관중석의 호응을 유도하며 긴장을 풀었고, 환한 웃음마저 지었다. 힘찬 기합으로 시작된 2차 시기의 결과는 성공. 개인 최고 기록을 올림픽 무대에서 넘어섰다.

우상혁은 "상혁아!"라고 자신의 이름을 크게 외치며 포효했고, '해냈다'는 승자의 미소를 보였다. "렛츠고!"라고 외치며 아직 놀랄 일이 남아있음을 알렸다.

2m35 1차 시기에 나서는 우상혁에게 망설임이란 없었다. 다시 한번 관중석을 바라보며 박수를 유도했고, "가자!"라고 외치며 스스로 기운을 불어넣었다. 여유 있게 2m 35을 넘어선 우상혁은 껑충껑충 뛰어오르며 기쁨을 만끽했다. 자신의 가슴에 달린 태극마크를 수차례 두드리며 자랑스러워했다.

이미 자신의 한계를 넘어 선 우상혁은 2m37를 넘어서는 데는 실패했다. 우상혁은 2m37 1차 시기에 실패한 후 메달 도전을 이어가기 위해 오히려 2m39로 바를 높여 2, 3차 시기에 도전했지만, 더 이상의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다.

최선을 다한 우상혁에게 후회는 없었다. 경기를 마친 직후 우상혁은 카메라를 향해 거수경례를 했고, 미련이 남지 않은 박수를 쳤다.

꿈만 같은 경기를 치른 우상혁은 "후회 없이 뛰었다. 행복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비록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지만, 우상혁은 경기 내내 뜨거운 열정과 정신력 그리고 신기록으로 전 국민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이제 우상혁은 전 국민의 응원과 함께 2024 파리 올림픽에서 가장 높이 날아오를 준비에 나선다.

강혜준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