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등산화 7개 제품 비교해보니…안전성·표시사항 모두 적합

[자료=한국소비자원]

[이뉴스투데이 박예진 기자] 한국소비자원이 29일 등산화 제품  7개를 대상으로 기능성, 내구성,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안전성과 표시사항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미끄러짐, 발바닥의 압력, 겉창의 내마모성 등은 제품별로 성능에 차이가 있었다.

시험 대상은 △네파  ‘포르테 고어텍스’ △노스페이스 ‘다이나믹 10 보아 고어텍스’ △밀레 ‘벨로시렙터’ △블랙야크 ‘343 D GTX’ △아이더 ‘퀀텀 인피니티 에보’ △컬럼비아 ‘그랜드 캐년 아웃드라이 보아’ △케이투 ‘렙터’ 7개다.

미끄럼 저항 시험에서는 노스페이스와 밀레, 블랙야크, 아이더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 평가를 받았다.

밀레와 블랙야크 제품은 타 제품 대비 걸을 때 발바닥에 전달되는 압력이 낮아 착화감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겉창이 닳지 않는 정도는 네파와 노스페이스, 컬럼비아, 케이투 제품이 상대적으로 튼튼했다.

걸을 때 신발이 충격을 감소시키는 정도인 충격 흡수와 추진력은 모든 제품이 ‘우수’평가를 받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아웃도어 제품에 대한 안전·품질·환경성에 대한 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