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질랜드] 김학범호, 가시밭길 예고…다 이겨도 8강 ‘장담 불가’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대한민국이 첫 경기에서 패하면서 험난한 일정을 맞이하게 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22일 오후 5시 일본 가시마에 위치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B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1로 패했다.

이날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황의조가 포진했고 권창훈, 이강인, 엄원상이 그 뒤를 받쳤다. 중원은 김동현과 원두재가 구축했고 4백은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짝을 이뤘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뉴질랜드는 크리스 우드, 윈스턴 리드 등으로 맞섰다.

한국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전반 6분 뉴질랜드의 수비 실책이 나오면서 황의조가 공을 가져왔다. 하지만 과감한 슈팅은 육탄 수비에 막혔다. 한국에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전반 18분 강윤성이 올린 크로스를 권창훈이 가슴으로 받은 뒤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발에 걸리지 못했다.

한국의 아쉬운 기회가 이어졌다. 전반 41분 엄원상의 크로스를 황의조가 정확하게 헤더로 연결하는데 성공했지만 공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2분 뒤 좋은 슈팅이 한번 더 나왔다. 좌측에서 올라온 컷백을 권창훈이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한국은 후반 13분 대대적인 변화를 단행했다. 이강인, 엄원상, 권창훈을 빼고 송민규, 이동경, 이동준을 투입하며 2선을 모두 교체했다. 후반 중반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다. 후반 22분 이동준이 중앙으로 보낸 땅볼 크로스를 이동경이 잡아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수비수 발에 걸리고 말았다.

곧바로 실점을 허용했다. 후반 24분 벨의 중거리 슈팅이 정태욱 맞고 굴절되면서 우드에게 연결됐다. 우드는 침착하게 마무리했고,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가 아니라고 선언되면서 득점으로 인정됐다. 한국은 경기 내내 아쉬운 골 결정력을 보였고 결국 뉴질랜드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

당초 뉴질랜드는 B조 최약체로 평가 받았다. 김학범 감독이 "경기 분석 자료를 구하기도 힘들다"며 어려움을 호소할 정도로 뉴질랜드는 미지의 상대였다. 전력을 판단하기 어려웠긴 하지만 그럼에도 한국이 토너먼트 진출을 위해서 반드시 잡아야 하는 상대임에는 분명했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패배를 하고 말았다.

결국 한국은 험난한 일정을 예고하게 됐다. 다음 팀들 모두 만만치 않다. 루마니아는 지난 2019년 21세 이하 유럽 축구선수권 대회에서 준결승까지 진출한 선수들이 현재 올림픽 세대다. 온두라스는 최근 5회 연속 올림픽 본선 무대에 올랐고, 2016 리우 올림픽 4위를 기록한 팀이다. 당시 8강에서 한국을 제압한 바 있다.

설령 한국이 루마니아와 온두라스를 모두 잡고 조별리그 2승 1패를 거둬도 이번 경기 결과가 발목을 잡을 수 있다. 최약체로 평가 받던 뉴질랜드가 1승을 더 추가했을 경우 변수가 발생한다. 한국, 뉴질랜드 그리고 1차전에서 온두라스를 잡아낸 루마니아까지 모두 2승 1패가 되면 2000 시드니 올림픽처럼 골득실 차로 탈락할 수 있다.

김학범호가 토너먼트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일단 남은 팀들을 모두 잡는 것이 최선이자 최상이다. 한국은 오는 25일 루마니아, 28일 온두라스와 경기를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