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질랜드] 패배보다 더 큰 문제…황의조가 사라졌다

사진=장승하 기자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황의조를 전혀 활용하지 못한 점이 1차전의 숙제로 남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가시마에 위치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2020 도쿄 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1로 패배했다. 1차전 패배로 8강 진출에 적신호가 커졌다.

패배보다 더 문제는 황의조를 전혀 활용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전반전에 엄원상이 황의조에게 연결했던 2차례 크로스를 제외하면 황의조가 슈팅으로 이어갈 수 있는 패스는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이 경기를 완벽히 지배했던 전반전에도 2선이나 풀백을 통해 황의조에게 패스가 전달은 됐으나 황의조의 움직임과는 계속해서 엇갈렸다.

후반전에는 계속해서 황의조의 발밑으로 패스가 투입됐다. 황의조가 프랑스 리그에 진출한 뒤에 수비수를 등을 지는 모습이 발전했으나 뉴질랜드 수비진의 신체 조건이 황의조보다 우월해 좋은 장면을 만들기 어려웠다. 등을 진 상태에서는 황의조의 장점인 날카로운 움직임과 슈팅을 발휘하기에는 어려웠다.

훈련을 통해 호흡을 끌어올리는 방법밖에 없지만 시간적 여유가 많지 않다. 경기가 끝난 다음날에는 선수들은 주로 회복 훈련에 집중한다. 24일에만 다시 훈련을 진행 뒤에 루마니아를 상대로 경기를 치러야 한다. 하루 정도의 훈련을 통해 선수들끼리의 호흡을 극대화하기엔 무리가 따른다.

더 큰 문제는 황의조를 대체할 자원이 없다는 것이다. 김학범 감독은 기존 스트라이커 자원인 오세훈(울산현대)와 조규성(김천상무)의 경기력에 만족하지 않았고, 최종 명단에서 완전히 선발하지 않았다. 현재 대한민국 최고의 스트라이커인 황의조를 믿는다는 것이지만 이는 황의조의 대체자가 없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황의조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면 메달권 이상을 노리는 김학범호의 미래는 어두워질 수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