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카타르월드컵 최종 예선 A조···이란·UAE·이라크·시리아·레바논과 격돌

자료사진. 사진=연합뉴스 제공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한국 대표팀과 경기할 팀이 결정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은 1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 추첨에서 이란, UAE, 이라크, 시리아, 레바논과 함께 A조로 편성됐다.

B조는 일본, 호주, 사우디아라비아, 중국, 오만, 베트남으로 꾸려졌다.

최종예선은 9월(2일·7일), 10월(7일·12일), 11월(11일·16일), 2022년 1월 27일, 2022년 2월 1일, 2022년 3월(24일·29일)에 열린다.

카타르 월드컵에 배당된 아시아의 본선행 티켓은 4.5장이다.

A·B조 상위 1∼2위 팀이 본선에 직행하고, 각 조 3위 팀끼리 플레이오프를 치른 뒤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통해 본선행 티켓 주인공을 결정한다.

안민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