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화이자·모더나와 백신 10억회분 국내 생산 협의 중”

한국 정부가 화이자와 모더나 등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제조사들과 국내 백신 생산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화이자·모더나와 협의가 타결될 경우 즉시 10억회분을 생산할 준비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로이터통신는 이번 협의가 성사된다면 아시아 지역의 백신 수급 상황이 개선되고 한국이 주요 백신 제조 중심지로 진일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은 이미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스푸트니크V 3종의 국내 생산 계약을 맺은 상황이다. 아울러 모더나와 완제의약품 공정인 충진·포장 계약을 맺었다.
이강호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로이터를 통해 "mRNA 백신을 생산하기 위해 대형 제약사와 수시로 협의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mRNA 제조사로는 화이자와 모더나, 큐어백, 바이오앤테크 정도여서 전 세계 수요를 충족시킬 생산량에는 한계가 있다"며 "한국은 숙련된 인적 자원과 시설을 제공함으로써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협의의 진행 상황과 타결 예상 시점은 명확하지 않다. 로이터는 이와 관련해 바이오엔테크는 질의에 답변을 거부했고 모더나와 큐어백도 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화이자 대변인은 "백신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구체적으로 발표할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협의 타결 시 즉시 생산을 맡을 국내 업체들과 관련한 질문에 이 국장은 언급을 피했다. 하지만 정부 한 소식통은 후보 업체 중 한미약품과 큐라티스 등이 포함된다고 전했다.

한미약품은 사노피 당뇨병 치료제 생산을 위해 확보해둔 생산 능력이 충분하지만 현재 사노피 프로젝트가 중단돼 이를 코로나19 백신 생산에 활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결핵 백신을 만드는 큐라티스는 지난해 새로 지은 공장을 mRNA 백신 생산에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