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화이자·모더나와 10억회분 백신 자국생산 협의 중”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한국 정부가 화이자, 모더나 등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 기반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제조사들과 최대 10억회분 규모의 국내 생산 협력을 논의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5일 단독 보도했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일러스트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와 인터뷰한 이강호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우리는 mRNA 백신을 생산하기 위해 대형 제약사와 수시로 연락해왔다"며 "mRNA 백신 개발사는 화이자, 모더나, 큐어백, 바이오엔테크 등이 전부다. 세계 백신 수요를 감당하기에 생산 능력은 제한적이다. 한국은 숙련된 인적자원과 시설을 제공해 도움을 줄 수 있길 바라고 있다"고 알렸다.

로이터는 이러한 논의가 얼만큼 진전이 있고, 언제쯤 합의를 볼 수 있을 지 당장은 불분명하다고 했다.

바이오엔테크는 로이터의 사실 확인 요청을 거부했다. 모더나와 큐어백은 답변이 없었다.

화이자 측은 백신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답변했으나 "현재 구체적으로 발표할 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이 국장은 mRNA 백신 위탁생산을 즉시 할 수 있는 국내 백신 업체명을 언급하길 거부했지만 로이터가 한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한 바에 따르면 한미약품과 큐라티스가 포함한다.

한미약품 측은 비축해놓은 사노피의 당뇨병 치료제가 많아 생산여력을 코로나19 백신 제조에 활용할 수 있다고 로이터에 알렸다.

큐라티스도 지난해 새로 지은 공장이 mRNA 백신 생산에 활용할 수 있다고 전해왔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