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범, 父와 남동생 유전병으로 사망 “나도 100% 죽는다고” (파란만장)[종합]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한기범이 유전병으로 아버지와 남동생을 잃었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EBS '파란만장'에서는 전 농구선수 한기범이 출연해 유전병 '마르판 증후군'으로 아버지와 남동생을 떠나보낸 아픈 사연을 고백했다.

이날 한기범은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유전병 '마르판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마르판 증후군'은 선천성 발육 이상의 일정으로 심혈관계와 골격계의 이상을 유발하는 유전질환이다.

한기범은 "제가 가족력이 있다. 아버지가 40대에 심장마비로 하늘나라에 가고, 남동생도 30대에 심장마비가 와서 세상을 떠났다. 남동생 장례 치르고 병원에 바로 갔더니 나도 100% 죽는다더라. 이미 대동맥 혈관이 풍선처럼 올라왔다며 터지면 심장마비로 죽는다고 했다. 아파서 한 수술이 아니라 예방적 수술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현재도 완치가 안 됐다는 한기범은 "수술을 총 3회 받아야 한다. 두 번의 수술을 받았는데 남은 한 군데는 아직 정상이라고 해서 크게 무리 없이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어려웠던 시절 수술비로 힘들었던 기억도 떠올렸다. 한기범은 "(첫 수술인) 2000년도에는 은퇴한지 얼마 안 됐을 때라 할 수 있었다. 그런데 (두 번째 수술을 받은) 2008년에는 (경제적) 상황이 안 좋을 때였다. 다행히 심장 재단에서 조건이 돼 도움을 받고 무사히 수술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이후 2011년에는 재단을 만들어서 심장병 환아와 다문화 가정에 도움을 주는 일을 시작했다.

한기범은 "수술을 받고 느낀 게 동생이 하늘나라에 가서 이 병을 알게 됐고, 또 심장재단에서 수술비를 줘서 살아났다는 것이었다. 갚아야겠다고 생각해서 주변 친구들, 후배들과 사업을 하게 됐다. 처음에는 돈도 없이 무조건 시작했다. 농구 좋아하는 연예인들과 현역 선수들을 불러 자선 경기를 했고, 다행히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자선 사업에 아내의 반대가 심했다는 한기범은 "처음에는 집사람 몰래 했다. 제가 안 좋은 상황이라 돈도 없는데 돕냐고 혼이 많이 났다. 그래도 두 아들에게 좋은 가르침이 될 거라고 생각해서 아내를 설득했다"고 웃음을 지었다. 이어 "아이들은 늘 뿌듯하게 생각한다. 친구들한테 이야기를 많이 한다고 들었다"고 뿌듯해했다.

한편 50% 확률로 유전된다는 '마르판 증후군'을 두 아들 모두 피했다는 기분 좋은 소식도 알렸다.

한기범은 "큰 놈은 110kg로 뚱뚱하다. 이 병의 외형적 특징이 마른 몸이다. 큰놈은 뚱뚱하니까 '넌 아니다' 했는데 둘째가 말라서 걱정했다. 사실 둘째 임신했을 때 집사람한테 애를 지우자고까지 했다. 그때 집사람이 '나 닮을 테니까'라며 희망과 용기를 줬다. 50% 유전 가능성이 있는데 다행히 둘 다 초음파 검사를 했다니 완전히 없다고 했다. 그때 막내한테 얼마나 미안한지 지금도 얼굴을 똑바로 못 본다. 더 정을 주고 싶고 잘해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사진 = EBS 방송화면


황수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