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판 사이 사라진 3살 남아, 밤샘 수색 끝에 산 중턱서 발견

실종자 수색 (PG) 실종자 수색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친누나들과 놀다가 사라진 3살 남아가 실종 14시간 만에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갔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지난 14일 오전 8시 15분께 창원 갈뫼산 4부 능선 수풀에서 박모(3)군을 발견해 가족에 인계했다고 15일 밝혔다.

박군은 지난 13일 오후 6시께 거주지와 가까운 갈뫼산 부근에서 친누나들과 놀다가 누나들이 한눈판 사이 사라졌다.

실종 신고를 접수한 경찰과 소방 등은 이날 수색견, 드론 등을 동원해 밤샘 수색을 벌였다.

실종자 나이가 어리고, 당시 비가 내렸기 때문에 안전사고 위험이 크다고 판단해 민·관·경 등 500여명이 동원됐다.

경찰은 긴급재난 문자를 통해 시민 제보를 받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발견 당시 박군의 건강에 큰 무리는 없었다"며 "현재는 간단한 치료를 마치고 가족 품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