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반박, “코로나 검사 피하려 미국? 개인 일정”



배우 한예슬 측이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19일 한예슬의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은 "한예슬은 미국에 있으며 개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갑작스럽게 정한 일정이 아닌 예전부터 예정되어 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코로나19 검사를 피하기 위해 미국에 갔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미국에 입국하기 위해서는 무조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당연히 한예슬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갔다"라며 유튜버 김용호의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앞서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채널을 통해 "한예슬이 나를 당당하게 고소하더니 바로 미국으로 도망갔다. 남자친구를 만났던 가라오케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고, 한예슬이 역학조사와 코로나19 검사를 피하기 위해 급하게 미국행을 택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