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측 “코로나 검사 피해 미국行? 예정됐던 일정”…김용호 주장 반박(공식)

배우 한예슬 측이 유튜버 김용호의 발언에 대해 반박했다.

한예슬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은 19일 MK스포츠에 “한예슬 씨의 미국행은 한 달 전부터 계속됐던 개인 일정이다”이라고 밝혔다.

앞서 유튜버 김용호는 지난 18일 개인 유튜브 방송을 통해 최근 한예슬이 미국에 간 이유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김용호는 한 제보자의 말을 인용해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만났던 서울 강남구 청담동 가라오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고, 한예슬이 역학조사 및 코로나19 검사를 피하기 위해 급히 미국행을 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이 소식을 한예슬이 분명 남자친구에게 들었을 것”이라며 “자기에게도 조사가 올 수 있을 것 같으니 잽싸게 뒤도 안 돌아보고 미국으로 도망간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으면 입국 수속 자체가 불가능하다.

한편 한예슬은 김용호를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소한 상태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