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연애 8개월째 스킨십 없는 남친에 “바람인 듯” (연참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남자친구가 고민녀와의 스킨십을 적극적으로 거부하는 '의외의' 이유가 밝혀진다.

6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는 한 CC커플의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녀는 모두가 좋아하는 완벽한 남자친구와 사귀고 있다. 하지만 연애 8개월째에도 스킨십 진도가 나가지 않고, 고민녀는 적극적으로 유혹에 나선다.

이에 김숙은 "너무 노골적이지 않아?"라며 깜짝 놀라는데, 남자친구는 이런 애정 공세마저 거부한다. 이런 남자친구를 보며 주우재는 "어떻게 저런 말을 할 수가 있지? 크게 공감가지 않는다"라며 깜짝 놀란다.

이어 남자친구는 정서적인 교감이 좋다며 플라토닉 러브를 선언한다. 고민녀는 남자친구의 바람이나 성향에 대한 의심을 하게 되고, MC들 역시 남자친구가 고민녀와의 스킨십을 거부하는 이유를 찾기 위해 토론을 벌인다.

서장훈은 "성향이 의심스럽지 않나"라며 조심스럽게 운을 떼고, 한혜진은 "바람인 거 같다"라고 이야기 한다. 주우재는 "그럼 왜 고민녀와 굳이 연애를 하겠나"라며 동의하지 않고, 곽정은은 "요즘 '혼후 관계 주의'라는 표현이 있더라. 결혼 전엔 하기 싫어하는 사람도 있다"라고 말하고, 서장훈은 "종교적인 신념일 수도 있다"라는 의견을 전한다.

그러던 어느 날, 고민녀는 남자친구와 처음 보는 남자가 딱 붙어 앉아 있는 모습을 발견한다. 고민녀가 인사를 하자 두 사람은 뭔가를 숨기는 것처럼 당황하고, 그날 이후 남자친구는 변했다고.

이후 남자친구가 스킨십을 거부한 이유가 밝혀지자, 곽정은은 "저걸 안 걸릴 거라 생각했나"라며 황당해 하고, 한혜진은 "짜증난다"라며 분노했다는 후문.

남자친구가 스킨십을 거부한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궁금증을 부르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는 6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KBS Joy


김현정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