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키움 선수들, 방역수칙위반 숨기려 허위 진술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 선수들이 '방역수칙위반 혐의'를 피하고자 허위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이 확인될 경우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까지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화와 키움 구단은 17일 "외부인 접촉으로 물의를 빚은 선수들이 처음 진술과 다르게 일부 접촉이 있었음을 확인해 이를 KBO 클린베이스볼 센터에 정정 보고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한화는 "방역수칙에 위반되는 사항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키움도 "방역수칙 위반은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알렸다.

하지만,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에서 한화와 키움 선수들이 한자리에 머물렀던 증거가 나왔다. 선수들이 '자진 신고'를 했다고 했지만 거짓말이 있었다. 방구단은 게 '방역수칙 위반이 아니다'라고 밝히며 역학조사에 혼선을 빚었다.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와 두 구단 선수의 새로운 진술에 따르면 한화 선수 2명, 키움 선수 2명은 5일 새벽 한화의 서울 원정 숙소에서 전직 프로야구 선수 1명, 일반인 2명과 만났다.

총 7명이 모인 시간은 '8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한화 선수 2명이 4일 늦은 밤부터 5일 새벽까지, 외부인 3명과 한 방에 있었다.

수원 원정을 치르던 키움 선수 2명은 구단의 원정 숙소를 이탈해 서울에 있는 한화 원정 숙소로 이동했다.

방역 당국이 이들의 거짓 진술을 확인한 뒤에야, 한화와 키움 선수들은 "동선이 겹쳤다"고 털어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은 '오후 10시 이후 사적인 만남'과 '5인 이상의 만남'을 금지한다.

한화와 키움 선수들은 외부인 3명과 총 7명이 만났다. 백신 접종자 2명을 제외해도 5명이 만난 터여서 '방역수칙 위반 혐의'를 받는다.

여기에 허위진술로 역학조사에 혼선을 줘 역학조사 방해 등의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를 받을 수 있다.

  • 사과하는 키움 히어로즈 선수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