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외국인타자 교체할 듯 “워싱턴 내야수 페레스 유력”

헤르난 페레스 헤르난 페레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유지호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 한화 이글스가 새 외국인 타자를 영입할 것으로 보인다. 주인공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과 한솥밥을 먹었던 내야수 헤르난 페레스(30·워싱턴 내셔널스).

한화 구단 관계자는 4일 "페레스는 유력한 후보"라며 "다만 아직 계약을 한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예상된 수순이었다. 한화는 올 시즌을 앞두고 라이온 힐리(29)에게 큰 기대를 걸었다.

힐리는 2017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14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1, 25홈런, 78타점을 기록한 '검증된 타자'였다.

한화는 힐리에게 외국인 선수에게 줄 수 있는 최대 연봉, 100만 달러를 안겼다.

외국인 투수 닉 킹험(55만 달러), 라이언 카펜터(50만 달러)의 몸값을 합친 액수와 비슷하다.

그러나 힐리는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올 시즌 6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7, 7홈런, 37타점에 그쳤다.

그는 올 시즌 KBO리그 규정타석을 채운 54명의 타자 중 타율 43위에 머물고 있다.

특히 출루율이 매우 좋지 않다. 0.306으로 규정타석을 채운 54명 중 53위다.

그는 매 타석마다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무의미한 스윙을 난발했다.

한화 이글스 수베로 감독 한화 이글스 수베로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화 프런트는 고심 끝에 외국인 선수 교체를 추진했다.

한화는 지난달부터 힐리를 대신할 만한 선수를 찾았고, 페레스를 유력 후보로 꼽았다.

페레스는 지난 시즌이 끝난 뒤 KBO리그 복수의 구단이 영입 시도를 했던 내야수다.

이런 배경엔 수베로 감독의 의중이 깊게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페레스는 수베로 감독과 같은 베네수엘라 출신으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코치와 선수로 함께 생활했다.

한화 관계자는 "수베로 감독은 페레스의 성향을 잘 알고 있다"고 전했다.

주포지션이 2루수인 페레스는 2012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에서 MLB 무대를 처음 밟았고,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MLB 100경기 이상씩을 뛰었다.

안정된 수비에 MLB 평균 이상의 타격 실력을 보이며 주전급 선수로 맹활약했다.

그는 2019년부터 하락세를 탔다. 지난해엔 시카고 컵스에서 단 3경기 출전에 그쳤다.

올해엔 워싱턴 내셔널스 유니폼으로 갈아입었지만, 10경기에서 타율 0.053으로 부진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