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성열 전격 은퇴 “마지막 타석 만루홈런 추억 안고 떠나겠다”

한화의 베테랑 내야수 이성열(37)이 은퇴를 선언했다.

한화 구단은 28일 “이성열이 19년 동안의 선수생활을 마감하고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며 “잔여시즌 동안 퓨처스리그 전력분석원으로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성열은 2003년 LG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후 두산과 넥센(현 키움)을 거쳐 2015년 한화로 이적했다. 한화에서 선수생활 전성기를 맞았다. 2017년 81경기에서 타율 0.307, 21홈런을 기록하며 중심타자로 활약했고 한화가 포스트시즌에 올랐던 2018년에는 131경기에서 타율 0.295, 34홈런, 102타점을 올리며 가을야구의 주역이 됐다.

이성열은 2019년 시즌을 마친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해 한화와 2년 최대 14억원에 계약했다.

하지만 FA 계약 후 기세가 꺾였다. 지난 시즌 타율 0.203, 8홈런으로 부진했고, 올해는 46경기에 나와 타율 0.210, 2홈런에 그쳤다.

이성열의 마지막 타석은 지난 14일 대전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였다. 3회말 만루홈런을 때린 이성열은 ‘현역 마지막 타석 만루홈런’이라는 진기록도 남겼다.

이성열은 구단을 통해 “한화에서 뛰었던 7년 동안 행복했다”며 “2018년 포스트시즌에서 동료들과 함께 뛰었던 기억은 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부터 기대에 보답하지 못해 구단과 팬들께 죄송하다”며 “마지막 타석 만루홈런처럼 좋은 추억만 갖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나겠다”고 은퇴의 소감을 밝혔다.

<하경헌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왜 XX처럼 우냐” 이근 ‘방송 중단’ 김용호 저격

  • [스경x라인업] 삼성 김동엽, 좌익수 선발 출전…“공격 연결 강화하고자”

  • [스경x승부처] ‘1할 타자’ 보어의 안타, 원태인의 승리를 가져갔다

  • 17번째 개그 부부 탄생 임박? (1호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