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담배 사와, 안그럼 꽃으로 좀 맞자” 학생 재학 고교 공식 사과

지난 25일 한 고등학생 무리가 담배를 대신 구입해달라 요구하며 60대 여성의 머리를 위안부 소녀상 추모를 위해 놓인 꽃으로 때린 사건을 두고 비판이 거세지자 이들 중 한 명이 재학 중인 경기관광고등학교(경기관광고)가 공식 사과했다.

경기관광고는 지난 28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언론을 통해 보도된 불미스러운 사안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비난이 재학생 전체로 점점 확산돼 열심히 공부하는 재학생들과 졸업생들에게 상처가 되는 점이 염려돼 글을 올리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사건의 주동자는 남학생 2명과 여학생 2명 등 총 4명이었다. 이들 중 남학생 한 명이 경기관광고 재학생인 사실이 알려져 해당 학교를 비난하는 여론이 거세지자 학교 측이 사과에 나선 것이다.

학교 측은 이와 관련 "본교에 적을 두고 있는 학생은 최근 타지에서 우리 학교로 전입해 온 남학생 한 명뿐"이라면서 "'경기관광고 학생들'이라는 보도는 정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안의 경위를 명명백백하게 조사하고 엄중하고 단호하게 해당 사안을 처리할 것을 약속드린다"면서 "이런 불미스러운 사안이 발생한 점에 대해서 피해자분께 가해 학생을 대신하여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경기 여주시에서 10대 학생 4명이 60대 할머니에게 담배를 심부름을 시켰으나 거부하자 위안부 소녀상 추모를 위해 놓인 꽃으로 조롱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큰 파장이 일었다. 해당 학생들에 대한 처벌과 신상공개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은 게재 이틀 만에 동의 5만명을 넘겨 화제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