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불법 문신’ 해명 뒤 진짜 걱정 “리터치 해야해” (종합)[엑’s 이슈]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불법 눈썹 문신 및 노마스크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함소원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관련 기사들을 통해 불법인 것을 알게 됐다. 일반적으로 하는 부분이지만 불법은 불법이니 앞으로 유념하도록 하겠다"고 글을 남겼다.

이어 "여러분들도 눈썹 문신은 의사면허증 소지한 분께 받으면 좋을 것 같다. 이 기회에 저도 배우고 여러분들께도 알려드린다"고 덧붙엿다.

또 함소원은 눈썹 문신 시술 과정에서 마스크를 벗고 사진을 찍은 부분에 대해 "눈썹 문신하는데 얼굴 균형 본다고 잠깐 벗었네요"라고 해명했다.

해명글을 올린 함소원은 팬들의 걱정을 안심시키기도 했다. 그는 "이제 하다하다 눈썹 문신 가지고 난리"라며 안타까워하는 누리꾼에게 "그나저나 리터치하러 가야하는데"라고 걱정을 내비쳤다. 또 그는 "반영구하는 사람인데 의사 면허 없다"고 걱정하는 다른 누리꾼에게 "큰일이다 저 리터치해야하는데"라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최근 함소원의 방역 수칙 위반과 불법 눈썹 문신 시술을 지적하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돼 논란으로 번졌다. 해당 글을 작성한 누리꾼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시술 내내 마스크를 끼지 않고 불법 시술을 하고 있는 모습을 영상으로 올렸더라"고 밝혔다.

공개한 사진 속 함소원은 누운 채 눈썹 문신 시술을 받고 있다. 시술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만 함소원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누리꾼은 해당 내용과 관련해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에 신고했다면서 "연예인들 및 인플루언서들 사진 찍고 방역수칙 위반하고 사진 찍는 것을 근절해야 한다. 불법 시술을 하는 것이 아무렇지도 않게 홍보 삼아 자랑 삼아 인스타에 올리는 일은 없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신 시술은 의료 행위에 해당해 의료인이 아닌 사람의 시술은 불법이다. 홍보에 필요해서 마스크 착용을 안했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후 해당 내용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와 함께 논란으로 번진 상황을 담은 기사들이 쏟아졌다. 이에 함소원은 자신의 무지함과 잘못을 인정하고 해명글을 남겼다.

함소원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자신에 대한 여러 개의 기사를 캡처해 올리며 "좋은 기사 나쁜 기사 전부 다 감사하다 고맙다 많이 써주세요"라고 관심을 독려하기도 했다.

한편 함소원은 18살 연하 진화와 결혼했으며 4살 딸을 두고 있다.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 출연 과정에서 방송 내용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에 휩싸였으며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뜻을 밝혔지만 최근 욱일기를 사용했다는 논란에 휘말려 사과문을 남긴 바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