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체보유율 일반국민 0.33%-입영장정 0.52% “백신통한 집단면역 중요”

방대본, 2차 항체조사 결과 발표…수도권 등서 1만5천명 대상 조사도 시행

불안한 기다림 불안한 기다림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서울 강남구 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8.16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올해 5월 중순부터 두 달여 동안 우리 국민 1천200명을 조사한 결과 이 중 0.33%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내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하기 전인 지난 6월 군 입영장정 3천473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0.52%가 항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6일 2021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 2차 조사 및 6월 군 입영장정에 대한 항체조사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방대본은 앞선 1차 조사 때보다는 다소 상승했지만 항체보유율이 여전히 낮은 만큼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먼저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를 대상으로 한 2차 항체조사에서는 올해 5월 11일부터 7월 16일까지 충남, 울산, 전남, 전북을 제외한 전국 거주 1천200명의 검체를 수집해 항체 보유 여부를 확인한 결과 4명(0.33%)의 검체에서 항체가 확인됐다.

검체 수집 기간은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하기 두 달 전부터 본격화한 이후 약 10일간이다.

앞서 지난 1월 20일부터 4월 30일까지 2천248명을 대상으로 검체를 수집해 조사한 올해 1차 조사 때는 6명에게서 항체가 확인돼 항체 보유율이 0.27%로 조사됐는데 2차 조사에서는 이보다 0.06%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2차 조사에서 항체가 확인된 4명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1명, 경기 2명, 인천 1명이다.

이 가운데 서울 1명은 앞서 양성 판정을 받았던 확진자였으나 나머지 3명은 진단받은 적이 없는 사례였다. 이들 3명은 감염 사실을 모른 채 지역사회에서 일상생활을 해 온 것으로 추정된다.

또 지난 6월 14일부터 28일까지 2주간 군 입영장정 3천473명의 검체를 수집해 항체 보유 여부를 조사한 결과에서 18명(0.52%)에게서 항체가 확인됐다.

이들을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6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대구 3명, 인천 2명, 서울·광주·충남·세종·울산·경북·제주 각 1명이다.

18명 중 12명(경기 4명, 대구·인천·서울·광주·충남·세종·울산·경북 각 1명)은 앞서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6명은 양성 판정을 받은 적이 없다.

앞서 방대본이 지난 5월 시행한 군 입영장정 항체조사 결과에서는 항체 보유율이 0.25%(3천239명 중 8명)였는데 이보다 0.27%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0.52% "백신통한 집단면역 중요" - 2' data-original="https://img1.yna.co.kr/etc/inner/KR/2021/08/16/AKR20210816045200530_01_i_P2.jpg"/>

방대본은 "전문가들은 '국내는 아직 항체 보유율이 낮고 일반주민에게서 미진단 항체 양성자(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 0.25%·군 입영장정 0.17%)가 확인됨에 따라 적극적인 예방접종으로 집단면역을 형성하고 방역수칙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자문했다"고 밝혔다.

방대본은 수도권 등 코로나19 유행지역에서 일반주민 1만5천명을 대상으로 한 항체 조사도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