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말포이 톰 펠튼, 골프장서 쓰러져 병원 이송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해리포터' 시리즈의 말포이 역으로 유명한 배우 톰 펠튼이 골프장에서 쓰러졌다.

23일(현지시각) BBC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톰 펠튼은 이날 미국 위스콘신주에 있는 한 골프장에서 열린 골프대회에 참가해 필드를 돌던 주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톰 펠튼이 쓰러진 뒤 현장에 있던 사람들이 힘을 모아 그를 카트에 태웠고, 다행히 그는 의식을 차린 상태로 사진에 찍혀 팬들을 안심하게 했다. 현재까지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톰 펠튼은 지역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997년 영화 '바로워스'로 데뷔한 톰 펠튼은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말포이 캐릭터로 전 세계의 사랑을 받았다. '메건 리비', '매직 울프',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등의 주연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