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과 손잡은 국힘 안상수 “이재명보다 훨씬 현실적”

허경영 대표와 안상수 전 인천시장 허경영 대표와 안상수 전 인천시장

[허경영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안상수 전 인천시장과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가 "백척간두에 선 대한민국을 구하겠다"며 손을 잡았다.

두 후보는 31일 경기 양주시 내 하늘궁에서 만나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다는 데 깊이 공감한다"며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정파의 사리사욕을 버리고 코로나19로 신음하고 있는 자영업자와 국민의 민생고를 혁명적으로 구제할 정책을 마련하고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며 "향후에도 나라와 국민을 위해 협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안 전 시장은 "허 후보야말로 나라와 국민을 위해 30년 전부터 선견으로 저출산 대책을 제시했다"며 "당시에는 비난과 조롱이 쏟아졌는데 이에 굴하지 않고 혁명 정책을 주장한 결과 오늘날 여야 주자들이 모방하는 날이 왔다"라고 말했다.

안 전 시장은 앞서 이날 오전 YTN 라디오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거론하며 "인간쓰레기라고 얘기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 인기 비결이 참 궁금하다"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가만히 들어보니까 (허 후보 공약이) 이재명 후보보다 훨씬 현실적인 것 같다"며 "이 후보는 맨날 돈 퍼주는 이야기만 한다"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