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숙취해소제 광고 논란…알고보니 ‘음주운전 5회’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허재가 숙취해소제 광고 모델로 발탁돼 논란이 일고 있다.

허재는 지난달 자신의 이름이 들어간 숙취해소제 '한잔허재', '속편허재' 광고 촬영을 진행했다.

평소 술을 좋아하는 허재의 이미지가 있는 만큼 해당 광고의 모델로 적합하겠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앞서 허재는 5번의 음주운전을 한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허재는 농구선수 시절이던 1993년과 1995년 음주운전이 적발돼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당하기도 했다.

이어 1996년 무면허 상태로 음주운전을 해 택시와 충돌, 이후 달아나다 잡혀 구속되기도 했다. 또 2003년에도 음주 교통사고를 일으켜 면허가 취소됐다.

이에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허재의 숙취해소제 광고에 대한 비판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음주운전이 이런 식으로 웃고 넘어갈 문제냐"라며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광고 모델로 섭외한 업체도 수락한 허재도 문제다", "우리나라가 음주운전에 관대하다" 등의 비판을 이어갔다.

한편 허재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12시 내 고향',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JTBC '뭉쳐야쏜다' 등 다수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이다. 그의 아들인 농구 스타 허웅·허훈도 아버지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