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챙겨 도망간 아프간 대통령 “학살 막으려”?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수도인 카불을 함락시키기 직전 국외로 도피한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이 차량 4대 분량의 현금을 챙겨 탈출 한 것으로 드러났다.

16일(현지시간) 스푸트니크통신은 니키타 이센코 주아프간 러시아대사관 대변인은 "차에 싣고 온 돈을 탈출용 헬기에 실으려 했는데 모두 들어가지 못해 일부는 활주로에 남겨둬야 했다"고 밝혔다.

가니 대통령은 탈레반이 수도 카불을 포위하고 진입하려 하자 부인 및 참모진과 함께 국외로 급히 도피했다.

그의 행선지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국민을 버리고 도피한 뒤 뒤늦게 자신의 페이스북에 "탈레반은 카불을 공격해 나를 타도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며 "학살을 막기 위해 떠나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내가 아프간에 머물러 있었다면 수없이 많은 애국자가 순국하고 카불이 망가졌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아프간 내 권력서열 2인자인 압둘라 국가화해최고위원회 의장은 그의 탈출 직후 '전 대통령'이라고 칭하며 "이런 상황에서 수도를 버린 가니에 대해 신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