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집단감염 47명으로 늘어

오늘 확진자 33명 쏟아져…7∼8일 임시 휴점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확진자가 47명으로 늘었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까지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관련해 3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관련 확진자는 모두 47명으로 집계됐다.

무역센터점에서는 지난 4일 직원 2명이 처음 확진된 이후 직원과 지인 등이 잇따라 감염됐다.

확진자가 잇따르자 무역센터점은 7∼8일 임시 휴점하기로 했다. 전 직원에게는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재난문자로 "6월 26일부터 7월 6일까지 무역센터점 방문자는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고 공지했다.

역학조사에서 이 점포는 출입자 관리 등 방역 수칙을 준수했으나, 일부 직원이 증상 발현 후에도 계속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직원 대부분이 가까운 곳에서 장시간 함께 근무했고, 창고와 탈의실 등을 공동 사용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서울시는 추정했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현대백화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