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리액션] ‘이적설’에 답한 이강인, “발렌시아에 감사, 올림픽에만 집중”

[ 인터풋볼 = 파주 ] 정지훈 기자 = 발렌시아와 계약 만료가 다가오고 있는 상황에서 이적설이 나오고 있는 이강인이 자신의 거취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 일단 도쿄 올림픽 차출에 흔쾌히 응해준 발렌시아에 고마움을 전하면서도 현재는 올림픽에만 집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지난 2 일부터 파주 NFC( 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 ) 에 소집해 2020 도쿄 올림픽 메달 도전을 위한 마지막 담금질을 시작했다 .

22 인 최정예가 모두 모였다 . 이번 올림픽 출전 명단은 코로나 여파로 인해 이례적으로 18 명이 아닌 22 명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 이에 이상민 ( 서울 이랜드 ), 김진규 ( 부산 아이파크 ), 강윤성 ( 제주유나이티드 ), 안찬기 ( 수원삼성 ) 예비 명단 4 인이 최종적으로 합류하게 됐고 , 황의조 , 권창훈 , 김민재가 와일드카드로 나선다 .

이 중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에서 뛰고 있는 이강인의 이름에 관심이 집중된다 . 유럽 최고의 무대에서 활약하며 가장 많은 주목을 받는 ‘ 유망주 ’ 고 , 지난 2019 년에는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이끌며 골든볼까지 받았다 . 자연스레 이번 올림픽 대표팀에서도 이강인의 활약을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다 .

이강인의 목표는 한 결 같았다 . 지난 U-20 월드컵에 이어 올림픽의 목표도 우승이었다 . 6 일 훈련전 취재진과 만난 이강인은 “ 저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과 코칭스태프의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다 . U-20 월드컵 때처럼 정말 중요하고 , 큰 대회다 . 목표를 위해 다 같이 뛰며 잘 준비하고 있다 ” 며 강한 포부를 전했다 .

이적설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 발렌시아 유스에서 성장하며 ‘ 보석 ’ 이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지난 시즌 하비 그라시아 감독 체제에서 선발이 아닌 벤치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았고 , 재계약 협상은 난항을 겪고 있다 . 특히 이강인이 이번여름 올림픽에 나서면서 발렌시아 프리 시즌에 합류할 수 없게 되면서 이적 가능성은 계속 높아지고 있다 .

우선 이강인은 올림픽 차출에 응해준 구단에 고마움을 전했다 . 이강인은 “ 소속팀에서도 군 면제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어서 흔쾌히 허락해 준 것 같다 . 감사하다 . 좋은 성적을 내 추억을 만들고 싶다 ” 면서 “ 지금은 저의 커리어나 이적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 . 오직 올림픽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 며 올림픽에 집중할 뜻을 전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