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IS] 구멍 뚫린 대구 하늘, 삼성-KT전 이틀 연속 우천 순연

7일 대구 KT전이 우천으로 순연된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의 모습. 배중현 기자

7일 대구 KT전이 우천으로 순연된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의 모습. 배중현 기자


대구 하늘에 구멍이 뚫렸다.

7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삼성-KT전이 우천으로 순연됐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비로 인해 경기가 열리지 못했다.

이날 대구에는 새벽부터 오후까지 꾸준히 비가 내렸고 경기 시작 시간인 오후 6시 30분 이후에도 비 예보가 잡혀 있었다. 방수포를 덮지 않은 곳곳에 물웅덩이가 생겨 비가 그치더라도 그라운드 사정상 경기를 소화하기 힘든 환경이었다.

한편 두 팀의 이날 경기는 추후 편성될 예정이다.

대구=배중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