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기상캐스터, ‘면허정지 수준’ 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300만원 약식명령

현직 여성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3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27일 MBN뉴스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6월 기상캐스터 A 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A 씨는 지난 5월 11일 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사거리에서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연합뉴스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으로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도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서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A 씨를 약식 기소했고, 법원은 A 씨에 대해 벌금 3백만 원의 약식 명령을 내렸다.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최근까지도 한 방송사에서 날씨 예보를 전달했다고 전해졌다.
김채연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