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돈의 4회’ 강백호 손가락 부상, 이강철 감독은 퇴장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KT 위즈 이강철 감독이 퇴장을 당했다.

이강철 감독은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원정경기에서 4회말 우천 상황에 대해 항의하다 퇴장 조치를 받았다. 올 시즌 14번째 나온 퇴장으로, 감득 퇴장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이날 KT는 0-2로 끌려가던 4회말 2사 2·3루 상황, 빗줄기가 점차 굵어지던 중 선발 소형준이 최재훈에게 우전안타를 허용하며 2점을 더 잃었다. 이 때 1루로 쇄도하던 1루수 강백호이 충돌이 있었다. KT 구단 관계자는 "강백호는 오른쪽 네 번째 손가락을 밟혀 충남대병원으로 이동했다. 엑스레이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예상치 못한 상황은 계속됐다. 비는 계속해서 내리는 중이었다. 강백호가 오윤석으로 교체된 뒤 이강철 감독은 전일수 주심에게 우천 중단과 관련한 어필을 했고, 이 과정에서 심판과 접촉하며 결국 퇴장 조치를 받고 더그아웃을 떠났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