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배신자는 또 배신, 개도 주인 안 잊는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예비경선 후보가 “배신 해본 사람은 또 배신한다”며 현 정부에서 고위직을 지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겨냥한듯한 발언을 했다. 사진=뉴시스
홍 후보는 2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살아오면서 제가 가장 혐오하는 부류는 배신자들”이라며 “정치적 소신을 갖고 뜻이 달라 갈라 서는 것은 언제나 존중해 왔지마는 눈앞에 작은 이익을 두고 거기에 혹해서 바람앞에 수양버들 처럼 흔들리며 믿음을 배신 하는 것은 용서 하기 어려운 몰염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번 배신 해본 사람은 언제나 또 배신한다”며 “배신은 배신을 낳고 종국에 가서는 파멸을 부른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경남지사 시절 제가 베풀었던 온갖 호의를 모두 져 버리고 지방 선거 공천을 받기 위해 저를 배신하고 가버렸던 사람은 그 지방 선거에서 경남 기초 단체장중 유일하게 낙선하고 낭인이 되어 지금도 경남일원을 떠돌면서 여기저기 기웃 거리고 있다”며 자신이 직접 겪은 배신의 기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누구든지 배신자 프레임에 걸려 들면 한국 정치판에서는 살아 남기가 어렵다. 진돗개도 평생 주인을 잊지 않는다는데 하물며 사람이 그렇게 처신해서 되겠느냐”고 물었다.

홍 후보의 이같은 발언은 그동안 현 정부에서 사정기관 수장을 지낸 윤 전 총장의 이력을 문제삼던 것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