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에 “무속 대통령하려고? 부적선거 포기해라”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는 3일 같은 당 윤석열 후보를 향해 “이제 부적선거는 포기하길 바란다”고 일침을 놨다. 최근 윤석열 후보가 손바닥에 王(임금 왕)이란 글씨를 새긴 모습이 당 대선후보 방송토론 과정에서 거듭 포착돼 논란이 되자 비난 공세를 올렸다.

홍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점으로 박사학위 받는 것도 처음 봤고 무속인 끼고 대통령 경선 나서는 것도 처음 봤다”면서 윤 후보를 저격했다.

그는 “늘 무속인 끼고 다닌다는 것을 언론 통해 보면서 무속 대통령하려고 저러나 의아했다”며 “손바닥에 부적을 쓰고 다니는 것이 밝혀지면서 참 어처구니 없다는 생각 밖에 들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순실 시켜 청와대에서 굿을 했다는 허무맹랑한 소문 하나로 여론이 급격히 나빠졌다”고 짚기도 했다.

홍 후보는 “정치의 격을 떨어뜨리는 유치한 행동”이라고 거듭 비난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TV토론회 당시 손바닥 한가운데에 ‘왕(王)’자를 그려놓은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