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국 수사는 과잉’ 발언 후폭풍에 “생각 바꿀 것”

페이스북에 "국민들 가혹하지 않다고 생각하면 바꿔야"

TV토론회에서 "수사가 부당하진 않지만 과잉수사였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전 대표가 지난14일 오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질의 답변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전 대표가 지난14일 오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질의 답변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과잉 수사'라고 말해 논란이 되자 "국민들이 가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고 물러섰다.


홍 의원은 16일 밤 페이스북에서 "가족이 연루된 범죄는 대개 가족을 대표하는 사람만 구속하고 나머지는 불구속 하거나 불입건 하는 것이 제가 검사를 할 때 관례여서 조국의 가족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고 말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이어 "조국이 '내가 책임지고 구속 될테니 내 가족들은 건드리지 말아 달라'고 했다면 그 사건은 조국 구속으로 마무리 되었을 것"이라며 "조국이 사내답지 못하게 빠져나가려고 하는 바람에 그를 압박하기 위해 부인 동생 사촌을 줄지어 구속 하고 딸까지 문제 삼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법이 아무리 엄중 하다 해도 그렇게 한가족 전체를 짓밟는 것은 아니라고 보기 때문에 과잉수사라고 말한 것"이라며 "결코 조국 수사가 부당 했다고는 생각지 않지만, 과했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또 "누구를 비난하고 누구의 편을 드는 것이 아니라 그건 제가 검사를 할 때 가졌던 수사 철학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정권을 안정시키는 것도 검찰총장의 책무라고 하면서 조국수사는 문정권 안정을 위해서 한 것이라고 윤석열 후보가 자기 지인에게 고백했고, 그게 책으로도 출간 됐다"면서 "여권 내 권력투쟁의 산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홍 의원은 이날 오후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차 방송토론회에서 조 전 장관 수사를 두고 "과잉수사를 한 것"이라며 "전 가족을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잘못된 것은 피아를 가리지 않는다"고도 했다.


이에 온라인에선 홍 의원의 발언을 지적하는 여론이 들끓었다. 여권의 '조국수호' 구호를 패러디한 '조국수홍(洪)'이라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