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혜걸♥’ 여에스더 “이혼 싫지만 같이 있으면 짜증…우호적 무관심” (와카남)[종합]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와카남' 여에스더가 남편 홍혜걸과 우호적 무관심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와카남' 9회에서는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개그우먼 신기루와 함께 여에스더를 찾아가 건강 진단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다이어트 상담을 받으러 여에스더를 찾아간 이들은 홍혜걸이 어디 있느냐고 물었는데, 여에스더는 "남편과는 우호적 무관심 중이다. 이혼은 하기 싫고 별거도 싫지만 집에 같은 집에 있으면 짜증이 난다"며 우호적 무관심 상태를 유지하는 이유를 밝혔다.

여에스더는 이어 남편의 카드 내역을 공개했는데, 홍현희는 "그런데 이름이 '큐트신랑'이다"라고 제보해 잠시 웃음을 주기도 했다. 여에스더는 바로 카드 내역을 보여주면서 "남편이 이렇게 살고 있다"며 영상을 함께 보여줬다. 텐트에만 97만원, 텐트용품에 55만원, 드론에 85만원을 사용하는 등 총 300만원이라는 거금을 사용했다고.

여에스더는 "카약도 샀다. 집에서 텐트도 치지 못하는 사람이 (텐트를 산다)"며 "내가 왜 우호적 무관심으로 사는지 알겠죠"라고 탄식했다.

이어 신기루는 건강상태 진단을 위해 하루 '식루틴'을 공개했다. 그는 "1일 1버거를 하려고 노력하고, 점심에 닭칼국수에 밥 한공기를 먹고, 일을 하다가 대기실에서는 김밥과 라면을 함께 먹는다. 집에 들어가면 튀김을 꼭 먹어야 해서 탕수육이나 치킨을 먹는다"고 말했다. 또 야식을 먹을 땐 술을 빼놓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여에스더는 "전문가 도움이 필요없다. 비전문가가 봐도 체중이 안 주는지 알지 않느냐"며 "지금부터 살을 빼지지 않으면 심근경색으로 사망하거나 뇌경색으로 사망하거나 뇌출혈이 될 수 있다. 여성의 경우 유방암이나 자궁내막암의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또 "남성은 45세부터 급사가 시작되지만, 여성은 폐경이 시작되는 50세부터 급사가 시작된다. 신기루씨에겐 아직 10년의 시간이 있다"며 "신기루씨는 운동하면 안 된다. 이미 심장혈관에 기름이 껴있을 가능성이 있다. 무더위에 운동을 잘못하면 혈관에 심각한 손상이 와서 뇌경색이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고관절 부상 위험도 언급했지만, 다행히 근육량이 많아 근육이 지방을 녹이기 때문에 운동을 할 때 효과가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와카남'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