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맞고 가슴 C컵으로 커졌다” 영상 올린 17세 소녀

노르웨이 17세 여학생, 화이자 부작용 언급

화이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가슴이 커지는 부작용이 나타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틱톡 ⓒ틱톡

최근 노르웨이방송협회(NRK)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노르웨이 오슬로에 사는 10대 여학생은 자신의 SNS에 화이자를 맞고 '가슴 커지는 부작용'을 겪었다고 알렸다.


이 여학생은 "화이자 백신 접종 후 부작용 때문에 지금보다 더 큰 사이즈의 브래지어가 필요하게 됐다. 백신을 접종하기 전까진 A컵이었으나, 백신을 맞은 후 C컵으로 커졌다"는 내용의 글과 함께 가슴을 흔들어 보이는 영상까지 올렸다.


이후 유사한 사례를 언급하는 글들이 연이어 게재됐다.


이에 대해 하인리히 바크만보되놀란병원 유방진단센터 수석 의사는 "신체가 염증이나 감염에 대처하기 위해 림프절이 일시적으로 비대해지는 건 흔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몇주 정도 지나면 유방크기가 정상적으로 돌아온다. 예방접종 후 4주 정도 기다린 뒤 검사를 받으면 유방 크기가 정상으로 돌아온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노르웨이 의약청은 "백신을 접종자의 10%가량은 겨드랑이 림프샘이 붓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 때문에 가슴이 커진 느낌을 받기도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방 접종 후 4~6주 뒤 유방 X 선 검사 등을 받으면 정상으로 돌아올 것이다. 만일 유방의 붓기가 그 이후에도 계속된다면 당연히 전문의의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화이자 측은 "이번 부작용에 대해 들어본 적은 없다"면서도 관련 부작용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