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부스터 샷, 델타 변이 전파력도 크게 떨어뜨려”

이스라엘 테크니온-마카비 연구혁신센터 공동연구…델타변이 대상 첫 연구

이스라엘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이스라엘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화이자가 개발한 백신 부스터 샷(추가접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델타 변이 감염자의 전파력을 크게 떨어뜨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공공연구대학인 테크니온과 마카비 연구혁신센터는 의학 논문 사전공개 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공개한 보고서에서 2회차 접종 6개월이 지나면 '바이럴 로드'(Viral loads)를 줄이는 효과가 소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그러나 3차 접종을 하면 바이럴 로드 예방 효과가 (4의 인수에 해당하는 배수로) 다시 커진다고 덧붙였다.

바이럴 로드란 체액 내에 얼마나 많은 바이러스가 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다. 통상 혈장 1㎖당 검출되는 바이러스 개체 수를 측정하는데, 이 지표는 바이러스 전파력과 비례관계를 나타낸다.

코로나19 백신이 접종자의 바이럴 로드를 낮춰준다는 것은 이미 선행 연구를 통해 밝혀진 바 있지만, 델타 변이 감염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연구는 이스라엘 의료관리기구(HMO)인 마카비가 델타 변이 감염자 1만1천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간 유전자증폭(PCR) 스와프 검사 결과를 분석해 나온 것이다.

연구진은 분석대상 델타 변이 감염자들을 ▲백신 미접종자 ▲2회차 접종 후 6개월 이내 코로나19 돌파 감염자 ▲부스터 샷 접종 후 돌파 감염자 등 3개 그룹으로 나눠 분석했다.

분석 결과 2회차 접종 후 2개월이 지나지 않은 환자들의 바이럴 로드는 미접종자보다 낮았으며, 증상이나 감염 전파력도 낮았다.

2개월이 지난 이후 면역력이 감소하고 바이럴 로드는 증가했다. 면역력이 줄고 바이럴 로드가 증가하는 현상은 2회차 접종 후 6개월쯤 최고조에 달했다.

연구를 주도한 텔아비브대 박사 과정의 마탄 레빈-티에펜브룬은 "하지만 부스터 샷이 바이럴 로드를 이전보다 크게 줄이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연구 참여자인 테크니온의 로이 키쇼니 박사는 "백신의 (바이럴 로드 감소) 효과가 델타 변이에 대해서도 유효하다는 것을 봤다"며 "그 효과는 1∼2회차 접종 후 영국발 변이에 대해 나타났던 것과 매우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