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적인 피니셔!”…황희찬, 울버햄튼 공식 채널 ‘싹쓸이’ 했다

사진=울버햄튼 SNS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복덩이가 따로 없다. 올여름 울버햄튼의 일원이 된 황희찬(25)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울버햄튼은 공식 채널을 통해 황희찬의 맹활약을 계속해서 전했다.

울버햄튼은 2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2-1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울버햄튼은 리그 2연승과 함께 승점 9점(3승 4패)으로 11위에 위치했다.

뉴캐슬을 홈으로 불러들인 울버햄튼이 연승에 도전했다. 브루노 라즈 감독은 3-4-3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황희찬, 라울 히메네스, 주앙 무티뉴, 마르사우, 넬송 세메두, 코너 코디, 조세 사 등 핵심 선수들을 모두 출격시켰다.

승리의 주인공은 단연 황희찬이었다. 전반 20분 히메네스의 침투 패스를 이어받은 황희찬이 뉴캐슬의 수비 라인을 붕괴시켰다. 황희찬은 방향을 바꾸는 간결한 슈팅으로 선제 득점을 터뜨렸다.

이후 울버햄튼은 알랑 생 막시맹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균형을 내줬지만 황희찬의 발끝이 또 한 번 터졌다. 후반 13분 히메네스의 패스가 측면으로 파고든 황희찬에게 연결됐고, 황희찬은 골문 구석을 노린 슈팅을 성공시키며 멀티골을 성공시켰다. 결국 경기는 울버햄튼의 2-1 승리로 종료됐다.

올여름 라이프치히를 떠나 울버햄튼으로 임대 이적한 황희찬은 4라운드 왓포드와의 경기에서 '데뷔전 데뷔골'을 성공시킨 뒤 이번엔 멀티골을 뽑아내며 맹활약을 펼쳤다. EPL 사무국은 황희찬을 이날 경기 '킹 오브 더 매치(King Of The Match)'로 선정했다. 이번 시즌 벌써 2차례 수훈 선수로 뽑히며 임팩트를 남기고 있는 황희찬이다.

'복덩이' 황희찬에 매료된 울버햄튼은 공식 채널을 통해 황희찬의 사진과 동영상을 공유하고 있다. 울버햄튼의 팬들은 "히메네스와 황희찬의 호흡이 환상적이었어", "차세대 손흥민의 등장!"이라며 댓글을 남겼다. 리그 일정을 마친 황희찬은 시리아전과 이란전에 출전하기 위해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