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 사퇴…”폐 끼치고 싶지 않다”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사진=연합뉴스]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가 20일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 자리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황 씨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되면 하고 싶은 일이 있었고 신나게 일할 생각이었지만 도저히 그럴 수 없는 환경이 만들어졌다”며 “중앙의 정치인들이 만든 소란 때문에 이미 경기관광공사 직원들이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듯 하다. 폐를 끼치고 싶지 않아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 자리를 내놓겠다”고 말했다.

이어 “소모적 논쟁을 하며 공사 사장으로 근무를 한다는 것은 무리”라며 “경기관광공사의 주인은 경기도민이다. 저의 전문성과 경영능력은 인사추천위원회 위원들로부터 이미 검증을 받았고 최종으로 경기도민을 대표하는 도의회 의원들의 선택을 받아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일하고 싶었지만, 국회의원 등 중앙의 정치인들이 경기도민의 권리에 간섭을 했고 경기도민을 무시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 인격과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정치적 막말을 했다. 정중히 사과를 드린다”며 “정치적 의견이 달라도 상대의 인격과 권리를 침해하면 안된다. 한국 정치판은 네거티브라는 정치적 야만에서 벗어나야 하고 국민이 주권을 올바르게 행사할 수 있게 대권 주자 여러분은 정책 토론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