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은 잠잠했던 손흥민…복귀전 평점 6.1점으로 마무리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토트넘 훗스퍼의 손흥민이 첼시전 평점 6.1점을 부여받았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12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첼시에 0-3으로 완패했다. 토트넘은 2연패에 빠졌고, 7위 자리는 유지했다.

손흥민이 깜짝 선발로 돌아왔다.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케인, 손흥민, 알리, 은돔벨레, 로 셀소, 호이비에르, 레길론, 로메로, 다이어, 에메르송, 요리스가 출전했다.

전반 손흥민의 몸놀림은 부상 여파를 찾아볼 수 없었다. 손흥민은 유기적인 움직임을 가져갔고, 침투, 연계, 드리블 등 다방면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토트넘 전체적으로도 활기를 찾음에 따라 첼시를 상대로 우세를 보였다.

결정적인 기회를 잡기도 했던 손흥민이다. 전반 33분 로 셀소가 쇄도하는 손흥민을 향해 패스를 건넸고, 손흥민이 일대일 상황을 맞이했다. 하지만 각도를 좁히며 나온 케파에게 슈팅이 막히고 말았다.

그러나 후반에는 잠잠했던 손흥민이다. 한 장면을 제외하곤 사라졌다. 후반 19분 손흥민이 패스를 건넸고, 케인이 대포알 슈팅을 날렸지만 케파가 잡아냈다. 계속해서 첼시가 주도권을 잡게 됨에 따라 사실상 손흥민에게 공은 거의 전달되지 않았다. 후반에 첼시가 3골을 몰아쳤고, 손흥민은 침묵한 채 팀의 패배를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1점을 부여했다. 이는 팀 내에서 선발 출전 선수들 중 로 셀소(5.9점) 다음으로 가장 낮은 평점이다. 선방쇼를 펼친 요리스는 6.7점을 받았으며 함께 침묵했던 케인은 6.2점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