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에 괴롭힘당하는 동영상… 광주 극단선택 고교생 학폭 피해 수사

광주 한 고등학교 재학생이 동급생에게 학교폭력을 당한 뒤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광주의 한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중인 A(18)군이 지난달 29일 오전 11시19분쯤 광주 광산구 어등산 팔각정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군은 이날 기말고사를 보기 위해 등교하다가 소식이 끊겼다.

등산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A군이 사망한 것을 확인, 경찰에 공조요청과 함께 A군을 인계했다. 경찰은 A군이 발견 당시 신체에 별다른 외상이 없는 점 등을 들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 종결처리했다.

하지만 지난 1일 유가족은 A군이 ‘학교폭력에 시달렸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관련 증거를 제출하고 억울한 죽음을 해결해 달라며 수사를 의뢰했다. 유가족이 제출한 A군의 유서와 동급생이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 동영상에는 A군이 친구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동영상에는 학교 친구들이 놀이를 빙자해 A군을 괴롭히는 모습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유서에서 “학교폭력으로 힘들지만 너희 도움으로 지금껏 버틸 수 있었다”는 내용을 남겼다. A군은 극단적 선택을 하기 하루 전에도 교실에서 동급생으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7일 해당 학교 학생과 교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와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는 등 유가족이 주장한 의혹을 확인할 방침이다. 광산경찰서 관계자는 “A군의 극단적인 선택 이후 부모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았다”며 “정확한 것은 수사를 해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