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을 잃지 말자”…’김형균♥’ 민지영, 갑상선암 입원 전 팬들과 소통

갑상선암 투병 중인 민지영이 입원 전 팬들과 소통을 나눴다.

지난 21일 민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민지영은 병원 입원을 하루 앞두고 팬들과 소통했다. 팬들의 위로를 받은 그는 "우리 신랑보다 낫다. 남편은 아직 나한테 사준 것도 없다. 퇴원할 때 두를 예쁜 스카프도 하나 안 사왔다"고 울컥했다.

또한 민지영은 팬들의 응원을 읽으며 감동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어 그는 "암이 있는 부분을 절개하는 수술을 하는거라 암센터로 가는게 아니다"라고 설하며 "어떤 상황이 생기기 전까지 미리 겁먹지 않는 게 좋다. 어떻게 되든 희망을 잃지 말자. 내가 무너지면 이겨낼 수 있는 힘도 빠진다"고 희망찬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정말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며 “내일 아주 아주 씩씩하게 입원 하러 갈게요"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민지영은 지난 2000년 SBS 공채 9기 탤런트로 처음 데뷔했다. 이후 KBS2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에서 불륜녀 역을 맡아 이름을 알렸다.

지난 2018년 그는 쇼호스트 김형균과 결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 자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지영은 지난 13일 갑상선암 투병 사실을 고백하며 눈길을 끌었다.
김현서 [email protected]